검색
  • 박규리

36. 프렌치톡 수업을 받아야만 하는 이유


안녕하세요. Mariem 선생님과 2개월 수강 후기입니다. 저는 일주일에 2번, 1시간씩의 수업을 진행 했으며, 두 번째 달에는 출국일과 겹치게 되어 일주일에 3,4번 수업을 몰아서 하게 되었습니다. 급작스러운 스케줄 변경에도 유연하게 대쳐 해주신 이슬님과, 또 이 스케줄을 맞춰 수업 해주신 선생님께 먼저 감사 드립니다. 이에 후기를 늦게라도 꼭 쓰겠다고 대답 드렸는데, 예상보다 더 늦어진 점 괜히 죄송하네요 :)

사실 저는 몇년 전 프렌치톡을 통해 다른 선생님과 수업을 받은 경험이 있기에 저에게 프렌치톡은 이미 검증이 된 수업 폼 이었습니다. 그래서 처음 이슬님께 연락 드렸던 순간이나 오리엔테이션 역시 빠르게 진행이 되었습니다. 선생님께서 오리엔테이션에서 어떤 부분이 가장 도움이 필요한지를 여쭈어 보셨고, C1 시험 준비겸 말하기 연습을 더 하고 싶다는 제 요청을 선생님께서 반영 해 불필요한 설명으로 시간을 낭비하지 않는 점이 항상 인상깊었습니다.

수업 시간에 여러가지 다른 주제를 준비 해오셨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. 수업의 진행 속도가 굉장히 빠르게 진행 된 편이었는데, 저는 이 점이 굉장히 마음에 들었습니다. 제가 프랑스어를 완벽하게 하지 못한다고 해서 천천히 진행하는 것 보다는, 빠른 속도에 맞춰가는 것이 더 나은 프랑스어를 위한 첫 단계라고 생각 되기 때문입니다. 이해가 되지 않을 때는 선생님께 여쭤 보면 충분한 설명으로 완벽한 숙지를 할 때 까지 반복해서 설명을 해주기 때문에 더 만족스러웠습니다.

수업 내용적인 부분을 조금 더 말해보자면, 제가 부탁드린 말하기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쓰기를 동시에 진행했습니다. 선생님은 제가 말하는 문장이나 적어온 문장을 정확하게 수정 해주셨으며, 아무리 시간이 부족하여도 제대로 된 아이디어나 문장이 아니라면 절대 그냥 넘어가지 않으셨습니다. 가끔 아무리 생각해도 제대로 된 표현으로 수정이 되지 않을 때가 있었는데, 제가 스스로의 답을 찾을 때 까지 기다려 주셨습니다. 기다리시는 동안 재촉하지 않고 아이디어가 될 수 있는 힌트를 던져 주신 점도 제 스스로의 답을 찾아가는 것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.

이러한 수업 방식이 저는 프렌치톡의 진정한 가치라고 생각이 됩니다. 다른 방식의 교육을 지탄하는 바는 아니나, 다른 학원 방식의 수업은 (과외 역시도) 그 수업에 대한 의존도가 어쩔 수 없이 높아 지는 경향이 있습니다. 그래서 그 수업을 수강하는 당시에는 실력이 향상 된 것으로 느껴지나, 수업을 중단하는 즉시 어떠한 형태로든 도움을 찾을 수 밖에 없습니다. 하지만 프렌치톡은 이와는 다른 방향성을 지녔다고 생각 됩니다. 그렇기에 수업 수강 기간과는 상관 없이, 다음 공부의 지표를 확립할 수 있게 해준다고 생각 됩니다. 실제로, 선생님께서 처음 숙제를 내 주셨을 때의 막막함했던 마음과, 마지막 수업 전 숙제를 내 주셨을 때의 '어느정도 해야 할 것을 알게 된 마음 상태'를 생각 해보면 저 스스로도 공부하는 방법을 많이 배워갔다는 논거가 되겠네요.

프랑스 네이티브가 아니라고 해서 망설이시는 분이 있다면, 전혀 망설이실 필요가 없다고 말씀 꼭 드리고 싶습니다. 저 역시도 몇 년 전 처음 수업 시작할 때 이 부분에 대한 의구심이 있었습니다. 뉘앙스나 악센트 뿐 아니라, 표현적인 면에서 많이 놓치고 가지 않을까 싶었지만, 그 의심이 죄송스러울 정도로 깔끔하고 soutenu된 표현들로 말씀을 많이 해주시고, 또 저도 그러한 표현들로 바꿔 사용할 수 있도록 연습을 시켜주십니다.

저는 더 감사를 드릴 수 없을 만큼, 많은 것을 배운 수업이었습니다. 제가 곧 한국에 다시 귀국하게 되었는데 그때 다시 프렌치톡을 통해 수업 듣고 많이 배워가고 싶습니다. 이슬님께도, Mariem 선생님께도 많은 감사 전합니다.

Mariem Andolsi 선생님 회답 : Merci beaucoup pour votre témoignage : très intéressant et très inspiré ! c'était un réel plaisir de vous enseigner ! vous êtes une étudiante sérieuse et réactive. j'espère avoir pu vous aider.. et très impatiente de vous revoir parmi nous! bonne continuation et plein succès!


조회 0회

대표이사 : 오이슬
사업자등록번호 156-27-00431 통신판매신고 2017-안양동안-0552 

© 2019 FRENCHTALK INC. All rights reserved.

 

  • Facebook - White Circle
  • contact_naver_icon.png
Kakao ID : oes0319 
Kakao Plus : 프렌치톡
Email: elsie@frenchtalk.org